스무살 - 이장혁.

음 반 2011.09.07 02:12
내가 알던 형들은 하나 둘 날개를 접고 아니라던 곳으로 조금씩 스며들었지
난 아직 고갤 흔들며 형들이 찾으려했던 그 무언가를 찾아 낯선 길로 나섰어
이해할수 없었던 세상의 수상한 질서 하지만 난 상관없는듯 
 

너는 말이 없었고 나는 취해있었어 우리에겐 그런게 익숙했던 것처럼
귀찮은 숙제같은 그런 나를 보면서 더이상 어떤 말도 넌 하기 싫었겠지
내가 말한 모든건 내 속의 알콜처럼 널 어지럽게 만들고 

밖으로 밖으로 너는 나가버리고 안으로 안으로 나는 혼자 남겨져 
밖으로 밖으로 널 잡고 싶었지만 안으로 안으로 나는 취해만 갔어
 

어둡고 축축한 그 방안 그녀는 옷을 벗었고 차가운 달빛아래 그녀는 하얗게 빛났어
나는 그녀 속으로 빠져들고 있었고 창밖이 밝아 왔을때 난 모든걸 알았지
그녀가 예뻤냐고 그녀의 이름이 뭐냐고 가끔 넌 내게 묻지만
 

밖으로 밖으로 사람들이 지나고 안으로 안으로 그녀는 잠들어 있어
밖으로 밖으로 달아나고 싶었지만 안으로 안으로 우린 벌거벗었어
밖으로 밖으로 눈부신 태양이 뜨고 안으로 안으로 날 비추던 그 햇살
밖으론 밖으론 난 아무렇지 않은듯 안으론 안으론 하지만 난 울고 있었어

밖으로 밖으로 
사람들이 지나고 안으로 안으로 그녀는 잠들어 있어
밖으로 밖으로 달아나고 싶었지만 안으로 안으로 우린 벌거벗었어
밖으로 밖으로 눈부신 태양이 뜨고 안으로 안으로 날 비추던 그 햇살
밖으론 밖으론 난 아무렇지 않은듯 안으론 안으론 하지만 난 울고 있었어

나는 울고 있었어 
나는 울고 있었어
나는 울고 있었어 나는 울고 있었어 ♪


여전히 이러한 가사에 휘둘리는 것 보니 난 가야할 길이 한참 남았나보다.

https://www.youtube.com/watch?v=eMppBeYu4Us
왠지 화면을 띄우고 싶지는 않아서 링크만.
Posted by namit
TAG 음악


앞부분이 너무 궁상맞기는 하지만, 슬픔이라고 대놓고 막 뭐라고해서 그런부분은 디게 거슬리기는 하지만
오늘도 수고하셨습니다.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그런 의미에서 내일도 수고하십시다.

쩝, 수고했다는 말 듣는다고 기쁘지만은 않지만,
어찌하였든 확신없는 삶 속에 수고했다는 말을 듣는 건 나쁘지 않네.ㅋㅋㅋㅋㅋㅋ
오늘도 수고하셨습니다.


 
Posted by namit


결국 나는 눈이 시뻘게질 때까지 TV를 봤네.......그냥 봤네
광고에서 광고로 넘어가는 없는거나 다를 거 없는 시간에는.......
자막 올라가는 그 짧은 시간에는....... 볼거 없어서 체널만 돌리다가 꺼버리고 나면.......
아.아.아.아.아.아.ㅇㅏ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나를 바라보는 저 눈빛은 TV를 보는 건가요,
난 TV냐? 그리고 저 연기 못하는 것을 거리려는 어색한 과장된 웃음뒤에 나오는
잉여넘치는 강렬한 눈빛. TV볼 때 내 눈빛이 저러려나.

이런 쓰잘데기 없는 가사를 쓰다니, 정말 충격적인 가사다.
진짜 싸구려 커피에서부터 알아봤는데 기하횽 니가 진짜 진정한 잉여킹.
(근데 나보다 형 맞지? 설마 아니면)

Posted by namit




유희열 라천 안들은지 꽤 됬지만 어제 간만에 들어서 쪼금 신났음?
누구랑 같이 듣기는 또 처음이었는데 누구랑 같이 들을일이 생길거라곤 생각도 못해봤다.

그는 말했다, 그녀는 말했다 배경음악은 mondo grosso의 음악입니다.
요새 mondo grosso 완전 빠짐.

Posted by namit

말했던 "여아"와 "남아"보라고 올렸지만 "남아"는 여기 들어오지 않겠지-_- 음, 뭐 쨋든.
클릭한다음에 유튜브주소URL 입력하고 다운로드 누르면 끝. 꽤 많이 좋은듯.
공적으로만 안쓰면.ㅋㅋㅋㅋ익스플로러로는 안써봐서 어떻게 되는지 모르겠는데 구글크롬이랑 진짜 편한듯.

http://www.video2mp3.net/


그런의미에서 비도 오고 오늘 하루종일 급 땡긴 김건모의 잘못된 만남 꼬.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Posted by nami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