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20608

살 이/계속살기 2012. 6. 8. 23:00


좋지도 않은 눈으로 저 멀리 너머를 응시해왔다. 늘 희뿌옇고, 내가 보고 있는 그곳에 다다를 수 있을지 가볼수는 있을지는 또렷하지 않았다. 눈은 너무 아팠지만 늘 희뿌연 너머의 흐릿한 그것이 있을 것이라고만 생각할 수 있었다. 홀로 보고 있는지 함께 보는 누군가가 있는지는 확신할 수 없었지만, 끊기지 않을 것이라 여겼던 신뢰는 "하나의 명제는 세계에 대한 하나의 그림"이라는 비트겐슈타인의 헛소리에 기대어 남겨져 있다고만 여겼다. 


어느 순간 말이 힘을 잃었고, 지쳐버린 나는 시선을 거두어 주변을 둘러보게 되었다. 있으리라 여겼던 그림을 어디에서도 찾을 수가 없었다. 가까이 던진 시선은 어디에도 꽂히지 못하고 힘없이 땅으로 떨어질 뿐이었다. 있다고 여겼던 그래서 바라봐왔던 저 멀리의 희미한 그것을 응시하려 했다. 힘을 내어 치켜 든 시야에 들어오는 것은 저 멀리 있으리라 여겼던 희뿌연 너머의 그것이 아니였다. 어디를 돌아봐도 그것은 없다. 시선은 가까이에도 멀리에도 꽂혀야할 대상을 잃었다. 흐릿함 그 자체, 희뿌연 장막만이 눈 앞에 드리워져 있다.



Posted by namit
TAG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