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살 이/계속살기

25022011 볼거리.

옛날 옛날에 오성과 한음이라는 만화 반 글자 반인 책을 읽었는데,
거기서 나이 많은 이제 막 시집 온 아기씨가 볼거리에 걸렸었다지.
이게 아기들 걸리는 병이라서 나이가 많은 사람이 걸리면 얼마나 부끄러운 일이냐면,
그냥 빨리 낫으려고 별짓을 다 한다는 얼굴이 세개가 되는 그런 부끄러운 질병.

오성이 사모님이 었는지 한음이 사모님이었는지 그건 기억이 안나는데,
어쨋든 둘중 한명의 사모님한테 그 사모님의 서방님의 친구가 하는 말이.
그거 나으려면 당신네 서방님 냄새나는 신발을 이틀 밤 사흘 낮 부은 데에다가 붙이고 있어야 한대.

그래서 이틀 밤 사흘 낮 신발을 얼굴에 신고 있는데 사흘낮째 그 사모님의 서방님 오셔서 하는 말이 
버리려고 내놓은 신을 왜 얼굴이 신고 있냐 그래. 사모님 왈 당신네 친구님이 하라시는데로 했다고.
이 서방님이 신나서 똑똑한줄 알았던 우리 사모님 속았다고 놀려 먹던 그런 병.

왜 멍청하게 그 냄새나는 신발을 얼굴에 신은 것 마냥 붙이고 이틀 밤 사흘 낮을 있었냐고.
그렇게 냄새가 나는 남편 신발 붙여서라도 빨리 낫고싶은 그런 병이 바로 그 볼거리인데...



왜 이렇게 쓰냐면 나 이화선염. 즉 볼거리-_-

나 그래도 부끄러운 건 알아서 나름 눈은 지웠는느는ㄴㄴ은데.


한 이틀 앓았다. 이건 죽을 병은 아니지만, "바보병" 사람 바보만든다. 
어찌나 아픈지 그 고통은 말로 다 할 수 없다. 귀밑에 있는 이화선??이 부어서 생기는 이 병은
말하려고 입을 벌릴 수도 없고, 잠자려 어느 방향으로 누워도 계속되는 통증. 너무 아퍼서 자다가 5시쯤 깼는데
9시에 병원 진료를 시작한다는 말을 듣고, 순간 그때까지 어떻게 기다리지라는 생각에 온몸이 후들리던 그 느낌.
거울을 보니 얼굴이 세개되고,

이유인 즉슥 몸이 약해져 있는 상태에서 바이러스가 들어왔다나 뭐라나.
덕분에 엉덩이 양쪽에 항생제 꽂고 근 이틀만에...회복은 된 것 같지만,
음 뭐 이번학기 시작 전 액땜임.

쓰는 김에 증상이 어떠냐면, 너무나 아파서 잠자다가도 내가 무슨 말을 하는지 모를 지경 
당연하지 입을 벌리지 않고 말하는데 누가 알아들을 수 있을까 싶다. 
다른사람조차 못알아 듣고, 거기다가 나는 무슨 말 했는지 기억도 안나는 상황.
쨋든, 치료법은 찬물수건으로 찜질. 약먹기. 잠자고 쉬기. 
  • 아애 2011.02.26 00:24

    전화하는 것도 힘들었었겠구만
    면역체계가 무너진 병인가보네
    개강 후에 붓기 빠진 얼굴로 만나자!
    (나도 이제 멍도 다 빠지고 붓기도 다 내려앉았.....;;;;;;;;;;;;;;;)
    나야말로 바보병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아 부끄러워@@